감독이 상 받자 자리를 떠난 배우

daily issue

감독이 상 받자 자리를 떠난 배우

2020-03-04T18:09:17+00:00 2020.03.04|

반대 의사를 표현하는 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말로 할 수도 있고, 몸으로 표현할 수도 있죠. 최근 한 감독이 영화제에서 상을 받자, 한 여배우가 자리에서 일어나 나가버렸습니다. 무언의 반항이었지만, 그녀의 행동은 많은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달 28일 프랑스 파리에서는 제45회 세자르영화제가 열렸습니다. 이날 영화제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인 감독상은 <장교와 스파이>를 연출한 로만 폴란스키 감독이 받았습니다.

수상자로 그의 이름을 호명하자, 현장에 앉아 있던 배우 아델 에넬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부끄러운 줄 알라”며 시상식장을 벗어났습니다. 또 다른 감독상 후보였던 셀린 시아마 감독, 다른 여배우들도 연이어 자리를 이탈했습니다.

에넬은 영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으로 이름을 알린 배우입니다. 그녀는 지난해 11월 미성년자 시절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며 크리스토프 뤼지아 감독을 정식 고소해 프랑스 ‘미투(#Me_Too) 운동’의 불씨를 재점화한 인물이기도 합니다.

에넬이 시상식장을 나간 이유 역시 폴란스키 감독의 전력 때문입니다. 폴란스키 감독은 <피아니스트>, <올리버 트위스트>, <대학살의 신> 등으로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거장입니다.

그는 아동 성범죄를 저질러 악명이 높은 인물이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피해자만 열두 명이며, 이 중 한 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미성년자입니다. 성범죄를 저지를 때 술과 약물을 이용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지탄을 받았죠.

폴란스키 감독은 1977년 미국에서 당시 열세 살(!)이던 모델에게 범죄를 저질렀고, 성추행과 강간 등 여섯 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듬해 LA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으나, 그는 가석방 상태에서 프랑스로 도피해 유럽에서 생활해왔습니다.

그는 자신의 작품 <피아니스트>가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아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을 때도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미국으로 돌아가자마자 아동 성범죄자로 잡혀 교도소로 직행할 게 뻔했기 때문이었죠.

에넬은 시상식 도중 퇴장하는 행동으로 폴란스키 감독의 수상이 부당하다는 것을 몸소 알린 겁니다. 이후 많은 이들이 SNS상에서 ‘#merciadelehaenel(고마워 아델 에넬)’이라는 해시태그로 그녀의 행동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인 ‘NEON’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에넬을 지지했습니다.

이번 세자르영화제에서 폴란스키 감독의 <장교와 스파이>는 12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다 노미네이트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여성 단체와 인권 단체는 반대 시위를 벌였고, 프랑크 리에스테르 프랑스 문화부 장관 역시 그에게 상을 수여하면 좋지 않은 예가 될 거라고 우려를 표했죠. 하지만 이런 반발에도 불구하고 그는 감독상을, 영화는 각색상과 의상상을 차지했습니다.

개인의 범죄와 예술적 활동은 과연 별개의 문제일까요? 비록 최고의 상을 받았어도, 폴란스키는 자신을 뒤쫓는 범죄자 꼬리표를 영원히 떼어낼 수 없을 겁니다. 그는 여전히 도망자입니다.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