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머에 적극 해명 나선 스타들

daily issue

루머에 적극 해명 나선 스타들

2020-03-04T13:17:25+00:00 2020.03.04|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합니다. 사그라드는가 싶더니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죠. 많은 이들이 이로 인해 어려운 나날을 보내는 가운데, 관련 루머로 몸살을 앓는 스타들도 있습니다.

3일 온라인상에는 일명 ‘신천지 연예인 지라시’가 퍼졌습니다. 몇몇 스타들이 ‘신천지 신도’라는 루머가 담겨 있었죠. 많은 스타의 이름이 해당 지라시에서 언급됐고, 이 내용은 일파만파 퍼져나갔습니다. 코로나19로 대중의 두려움이 커진 상태에서 해당 지라시는 금세 먹잇감이 되고 말았죠.

명단에 등장한 인물은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 가수 테이, 배우 이동욱, 가수 청하 등입니다. 이들은 자신의 이름이 지라시의 명단에 등장했다는 사실에 분노하며 사실무근임을 강조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Ivy (@greentee.park) on

아이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사태의 심각성을 설명했습니다. 그녀는 “이럴 때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웃음도 안 나온다.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고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가수 테이 역시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식을 알렸습니다. 그는 현재 버거 가게를 운영 중인데요, 최근 2호점 오픈을 준비 중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2호점 오픈 역시 미룬 상태입니다. 그는 “미뤄진 이유도 어떤 종교의 모임이 속상하게도 이 근방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그렇게 된 것”이라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들과 함께 루머의 명단에 언급된 이동욱의 소속사 측은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루머 확대와 재생산에 대해서는 합의 없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진행하겠다는 것.

얼마 전 이탈리아 방문 후 자가 격리 중이었던 청하는 V라이브를 통해 “건강하다”고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그녀는 “우리 스태프들이 많은데 그분들과 저 포함해서 우려하실 만한 어떠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라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기 위해 모두가 애쓰는 지금, 사실이 아닌 것을 마치 사실처럼 논해 분위기를 흐리면 안 되겠죠. 진실만으로도 충분한 세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