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맞선 스타벅스의 결정

daily issue

코로나19에 맞선 스타벅스의 결정

2020-03-06T17:20:34+00:00 2020.03.06|

전 세계에서 커피뿐 아니라 분위기로 트렌드를 주도해온 스타벅스. 그동안 웬만한 일에도 흔들림이 없었던 스타벅스의 매장 풍경이 바뀌고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코로나19의 여파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요?

현지 시간으로 4일 <CNN> 등에 따르면, 스타벅스 측은 매장 내에서 개인 컵이나 텀블러의 사용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스타벅스 부사장 로잔 윌리엄스는 이와 관련해 홈페이지에 직접 성명을 냈습니다.

매장 안에서 개인 컵과 텀블러를 사용할 수는 없지만, 가지고 올 경우 10센트를 할인해주는 기존 혜택은 유지한다는 겁니다. 이는 북미와 캐나다에 우선 적용할 예정입니다.

스타벅스는 1985년 이후 개인 컵이나 텀블러를 가져갈 경우 할인 혜택도 있었고, 매장 안에서 사용도 가능했죠. 환경보호를 위해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고자 개인 컵과 텀블러 이용을 권하기도 했습니다. 고객들의 텀블러 사용으로 수백만 파운드의 종이 사용량이 줄었다고 밝혔죠.

이번 결정은 코로나19가 번지면서 개인 컵이 바이러스 전염의 매개체가 될 수도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용 텀블러를 가져가면 직원이 커피를 담아주기 전에 세척하게 되고, 그런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번질 수도 있기 때문이죠.

일본 스타벅스는 지난 2일부터 비슷한 정책을 이미 시행하고 있습니다. 머그잔과 스테인리스 포크 등의 사용을 중단하고, 종이컵과 플라스틱 포크 등 일회용품으로 바꿨습니다. 고객이 가져온 텀블러에 음료를 제공하는 것도 일시 중단했죠. 한국에도 이런 정책을 확대 적용할지는 아직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스타벅스는 한동안 모든 매장의 청소와 소독 횟수를 늘리고, 자사 직원들의 해외 출장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과 캐나다에 있는 사무실에서는 대규모 회의를 연기하거나 화상 통화로 진행한다는군요.

많은 이들이 거쳐가는 스타벅스에서 안전과 위생을 위해 내린 결정인 만큼 고객의 협조도 필요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