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사건’에 소신 밝힌 스타

daily issue

‘n번방 사건’에 소신 밝힌 스타

2020-03-20T18:16:49+00:00 2020.03.20|

이른바 ‘n번방 사건’이 많은 이를 분노에 끓게 만들고 있습니다. 법적으로 처벌을 받고, 사회적으로도 마땅히 지탄받아야 할 사건입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는 스타들도 있습니다.

‘n번방 사건’은 메신저 텔레그램 등에서 비밀방을 만들어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고, 이를 빌미로 여성을 성적으로 착취한 사건을 말합니다. 피해자를 ‘노예’라 부르며 음란물을 촬영하도록 협박하고 실제 성범죄로도 이어진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습니다. 내용이 워낙 잔혹해 대중을 경악하게 만들었죠.

특히 피해자가 많고, 그중에 미성년자도 많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은 많은 이를 공분케 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관련 내용의 청원이 이어지는 등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배우 손수현이 소신 발언을 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손수현 (@sohnsuhyun) on

손수현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력한 처벌을 요구한다”며 글을 올렸습니다. 대중과 마찬가지로 그녀 역시 분노를 터트렸죠.

손수현은 “신상 공개하고 포토 라인 세워라”라며 “25만 명 참여자 모두 잡아내고 사회에 발 디딜 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 진짜 심한 말 나온다”라고 격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 글에 배우 하연수도 ‘좋아요’를 누르며 지지하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앞서 하연수도 최근 인스타그램에 해당 사건을 언급하며 “엄중한 처벌과 규탄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힘주어 말한 바 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Soo (@hayeonsoo_) on

그녀는 당시 “내가 겪은 일은 아니지만 이건 강 건너 불구경하듯 묵과할 일이 아니다”면서 “n번방 속 가해자들의 사고방식은 매우 위험하고 비윤리적이다. 미성년 강간도 모자라서 지인 능욕이라니, 엄정한 처벌과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녀도 이번 사건에 대해 꾸준히 관심을 두고 지지하는 등 소신 있게 행동하고 있죠.

20일 ‘n번방 사건’의 중심인물인 ‘박사’로 밝혀진 20대 남성 조 모 씨가 범행을 모두 시인했습니다. 그가 만든 ‘박사방’ 피해자만 74명, 그중 16명은 미성년자로 밝혀졌습니다. ‘박사’ 외에 연관된 다른 인물도 있을 겁니다. 여러 피해자의 인생을 망가트린 이들에 대해 엄격한 처벌이 내려지기를 대중은 바라고 있습니다.

보그에 업데이트 된 최신 소식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