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감염’, 만우절 거짓말

daily issue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만우절 거짓말

2020-04-01T16:45:09+00:00 2020.04.01|

4월 1일 만우절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사회 분위기에서 가볍게 웃어넘길 만한 장난이 어느 정도 허용되는 날이죠. 아마 가족이나 회사 동료, 친구들로부터 장난 섞인 메시지를 받고 깜짝 놀란 분들도 많을 겁니다. 하지만 장난은 장난으로 그쳐야 합니다.

그룹 JYJ 멤버 김재중이 지나친 장난으로 네티즌의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김재중은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글 하나를 올렸는데요, 내용이 심각해 많은 팬들의 걱정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바로 자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는 것. 그는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라며 확진 사실을 알렸습니다.

김재중은 이어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버렸습니다”라며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는 근황도 덧붙였습니다. 이에 팬들은 그의 건강을 염려했죠. 특히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은 국내 연예인 중 첫 사례였기 때문에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습니다.

해당 글을 올린 후 김재중은 “현재 저의 지인, 관계자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라며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라고 글을 수정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습니다”라고 덧붙였죠. 그가 말한 코로나19 확진 판정은 만우절 거짓말이었던 겁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김재중이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그러자 김재중은 “이 글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내 가족이, 내 친구가 아프고 죽어갑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라고 글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때는 늦었죠. 장난이라 하기에는 심각한 거짓말이었던 겁니다.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한 장난이었을지 모르나, 현재 그의 SNS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김재중은 지난달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총 4,000만원을 기부했습니다. 좋은 뜻으로 한 기부가 무색해지는 만우절 농담이었다는 비판 또한 피할 수 없게 됐네요. 특히 김재중이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이전에 말의 무게를 깨달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