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 ’18만1,818원 축의금’ 해명

daily issue

강은비 ’18만1,818원 축의금’ 해명

2020-04-16T15:53:43+00:00 2020.04.16|

배우 생활을 하다가 아프리카TV BJ로 전향한 강은비가 ‘18만1,818원 축의금’ 발언 후 후폭풍에 휘말렸습니다. ’18만1,818원 축의금’이 뭐길래 강은비는 네티즌의 악플에 시달리는 걸까요?

강은비는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BJ를 시작한 후 서러웠던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자신을 무시하던 동료 연예인 때문에 고통받았던 과거사를 털어놓은 겁니다. 강은비는 해당 연예인의 결혼식에 초대받았는데, “결혼식에 오는 건 좋은데 카메라는 켜지 말라”고 경고해 무시당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화가 나 결혼식은 가지 않고 축의금으로 18만1,818원을 보냈다”고 덧붙였죠.

강은비의 일화가 많은 관심을 모으면서 후폭풍이 거세게 일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강은비는 SNS에 당시 일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녀는 “그냥 결혼식에 초대한 게 아니라 제가 BJ를 시작하자 몸 파는 거랑 뭐가 다르냐고 뒷담화를 하고 저에게 창피하다고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며 결혼식 직전의 일을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또 해당 연예인이 결혼 후 육아 유튜브를 시작한다며 장비를 협찬해달라고 했다는 얘기까지 덧붙였죠.

이에 네티즌은 강은비가 언급한 해당 연예인이 누구인지 찾아보기 시작했고, 몇몇 연예인을 지목해 댓글로 괴롭히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그룹 샵 출신 이지혜가 곤혹을 겪기도 했습니다. 강은비가 언급한 연예인이 이지혜라는 루머가 퍼지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이지혜는 결혼 후 남편과 함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를 운영 중입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강은비는 다시 한번 ‘축의금 18만1,818’원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그녀는 개인 방송을 통해 “기사가 나간 이후 해당 연예인에게서 연락이 왔다. 영상 내려달라고 하면서 사과했다. 나는 없는 일 얘기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자신의 말로 피해를 본 루머의 주인공들에게 미안하다는 인사를 전했습니다.

강은비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지금도 SNS에는 그녀를 향한 악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당사자들끼리 화해했고, 강은비도 피해를 본 이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으니 심한 악플은 자제하는 편이 좋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