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신 밝힌 김희철

daily issue

소신 밝힌 김희철

2020-04-22T12:45:04+00:00 2020.04.22|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세상을 떠난 故 설리와 구하라를 둘러싼 젠더 갈등을 두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설리, 구하라와 돈독한 친분을 다졌던 김희철이기에 진심을 담아 소신껏 발언한 겁니다.

시작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서 김희철이 한 말이었습니다. 그는 지난해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구하라와 설리를 언급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죠.

“그 일을 겪고 가장 화난 것은 성별을 나눠 싸운다는 것이었다. 남성들은 성희롱적인 발언으로, 여성들은 여성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 두 친구가 떠나니 서로 탓을 하며 싸우더라.”

이 같은 발언 이후 위근우 기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김희철의 말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위 기자는 “사적으로 친했던 두 동료를 잃은 김희철 씨 분노를 내가 감히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고 설리 씨에게 남성 악플러뿐 아니라 여성 악플러도 있었고, 그중 태세 전환이 있던 이들이 있던 게 어느 정도 사실이라 해도 이건 성별 간 갈등 문제로 치환해 둘 다 잘못이라 말하는 건 엇나간 판단이라는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위 기자는 또 남성, 여성 악플러 모두 잘못한 건 맞지만 그 근거로 ‘성별 간 갈등’에서도 남녀 둘 다 잘못이라는 결론을 이끌어낸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김희철의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가사를 예로 들며 “김희철 씨가 평소 믿던 ‘젠더 갈등’ 담론을 정당화하는 건 그리 세밀한 분석이라 보지 않는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김희철은 위 기자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직접 댓글을 달고 불쾌함을 표했습니다. “악플러나 범죄자가 ‘남자냐 여자냐’ 이게 중요한가. 성별을 떠나 범죄를 저지르면 그냥 범죄자다”라고 불쾌함을 표했습니다. 이어 “나도 그렇고, 그들과 친했던 동료들은 아직도 먹먹하고 속상해서 두 친구 이름을 함부로 못 꺼내고 조심히 언급하는데 아저씨는 뭔데 고인 이용해 이딴 글을 쓰는 거냐”며 “댁들 싸우는 데 고인을 무기로 쓰지 말라”고 세게 발언했습니다.

이후 김희철은 자신의 디시 마이너 갤러리에 직접 글을 올리고 팬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쓰는 이유는… 그동안 김희철이란 연예인을 좋아한단 이유로 온갖 악플러들과 싸우고, 있지도 않은 루머에 일일이 대응해야 했던 제 팬들에게 또 미안해서입니다. 그냥 참고 무시하면 편하겠지만, 저런 식으로 고인에 대해 자기들 입맛에 맞춰 스토리를 만드는 건 절대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김희철은 앞으로 악플러에 대해 변호사를 통해 개인적으로 선처 없이 처벌할 거라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사랑했던 동료이자 동생들을 잃고 슬픔에 빠졌던 김희철. 그는 아끼는 두 사람을 잃고 계속 연예인을 하는 게 맞나 고민하고 상담을 할 정도로 힘들었다고 털어놓기도 했죠.

이제 떠나간 고인은 편히 쉴 수 있도록 명복을 빌어주고, 남은 이들에게는 비난보다 위안이 더 필요한 때가 아닐까 싶습니다.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