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김유진 PD, 학폭 논란에 사과

daily issue

이원일 셰프-김유진 PD, 학폭 논란에 사과

2020-04-22T15:32:03+00:00 2020.04.22|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 거다>를 통해 열애 중인 모습을 공개한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 두 사람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여 공식 사과했습니다.

21일 한 포털 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유진 PD의 잘못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뉴질랜드 유학 당시 김 PD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글쓴이는 김 PD가 자신의 남자 친구에 대해 좋지 않게 말했다는 이유로 노래방과 주차장 등에서 8~10명과 함께 자신을 집단 폭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글쓴이는 당시 상황을 알고 있는 지인과의 문자 메시지, 폭행당한 장소 지도를 증거로 함께 첨부했습니다.

이후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져나갔습니다. 김 PD는 이원일 셰프와 결혼을 앞두고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출연 중이었기 때문에 이를 본 네티즌들은 비난과 함께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부러우면 지는 거다> 측은 22일 오전 공식 입장을 통해 “이원일 셰프 커플의 하차와 함께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후 방송분에 대한 편집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원일 셰프 역시 이날 사과와 더불어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결국 학폭 논란으로 불명예스럽게 하차하게 된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 두 사람은 추가로 이원일 셰프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손 편지로 쓴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사실을 떠나 결과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다. 애정 어린 눈빛으로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실망감을, 많은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 해당 논란이 원만하게,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이원일 셰프)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사실 여부를 떠나 내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 지금은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다. 화가 많이 나시겠지만 직접 대면해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한다.” (김유진 PD)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안녕하세요, 이원일입니다. . 먼저 저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사실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습니다. 또한 애정 어린 눈빛으로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실망감을,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같이 출연하던 프로그램 또한 중단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여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이원일 올림 . . 안녕하세요 김유진입니다. . 우선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여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습니다. .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합니다. . 저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죄송합니다. . 김유진 올림

A post shared by 이원일 셰프 Chef LeeWonil 211 (@wonillee) on

두 사람이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여전히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점입가경으로 또 다른 네티즌이 네이버TV <부러우면 지는 거다> 톡방을 통해 초등학교 시절 김 PD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밝힌 것. 그는 김 PD가 초등학교 시절 중학교 선배를 불러 괴롭혔으며, 자신의 남자 친구와 친해 보인다는 이유로 뺨을 때렸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라우마가 생겼다는 추가 폭로까지 더해지며 김유진 PD의 학교 폭력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는데요, 앞으로 이들이 어떤 국면을 맞이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