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출신 배우 강승현, 학폭 논란에 법적 대응

daily issue

모델 출신 배우 강승현, 학폭 논란에 법적 대응

2020-04-23T12:24:41+00:00 2020.04.23|

최근 연예계에서 과거 학교 폭력(‘학폭’)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모델 출신 배우 강승현이 논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22일 한 포털 사이트 커뮤니티에는 “모델 겸 배우이자 <독전>, <검법남녀>, <나 홀로 그대> 출연 배우는 집단 폭행 주동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강승현을 ‘B씨’로 지칭하며 중학교 시절 7~8명과 함께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글쓴이는 “B씨가  집단 폭행 주동자였으며, 글쓴이의 머리와 얼굴을 수차례 때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굣길 수많은 학우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자신을 폭행했다는 겁니다. 그는 자신이 졸업한 학교의 졸업장과 폭행당한 장소를 표시한 지도를 첨부하며 주장에 신빙성을 더했습니다. 이어 “처음 겪은 폭행으로 두려움과 수치심에 얼굴이 터질 듯 달아올라, 목이 아프도록 끅끅대며 집에 왔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털어놨습니다.

글쓴이는 단순 폭로만 한 게 아니라, “만약 허위 사실 유포나 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협박한다면 추가 증거를 올리겠다”고 경고했습니다. 그가 원하는 것은 더 이상 매체를 통해 강승현의 얼굴을 보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글쓴이는 지금까지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며 “내 삶은 그날 찌그러진 캔처럼 찌그러져 아무리 펴보려고 해도 펴지지 않는다. 그 구김을 안고 사는 것은 내 몫이다. 더는 나 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고, 피해자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보듬어졌으면 좋겠다”고 적었습니다.

이후 글쓴이가 밝힌 필모그래피를 토대로 네티즌이 유추해 지목한 인물은 강승현입니다. 강승현은 글쓴이와 같은 중학교 출신인 데다가, 글에 적힌 작품에 출연한 바 있죠.

이에 대해 강승현 측은 학폭 의혹을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강승현의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현재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강승현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며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하여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미팅룩 💪

A post shared by HYONI KANG 강승현 (@hyoni_kang) on

그러자 최초 글쓴이 역시 물러서지 않고 맞서겠다고 예고했습니다. 그는 “이렇게 나올 줄 알았다. 증인 중 한 명 증거 추가했고 나머지는 법대로 차차 진행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추가 폭로와 증거에 대해 강승현 측은 추가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결국 이 싸움은 법적 공방으로 번질 전망입니다. 양측 주장이 상반되는 가운데 네티즌들은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며 관심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