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혜진 "남편 엄태웅 용서했다" 고백

daily issue

윤혜진 "남편 엄태웅 용서했다" 고백

2020-04-24T12:51:15+00:00 2020.04.24|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의 과거 성매매 파문과 관련해 4년 만에 심정을 털어놔 위로와 응원을 받고 있습니다. 윤혜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네티즌의 관심을 모은 건, 그녀가 엄태웅의 성매매 사건을 언급한 부분입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떠나요.둘이서

A post shared by @ taewoong74 on

엄태웅은 2013년 윤혜진과 결혼해 같은 해 딸 엄지온 양을 얻었습니다. 방송을 통해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보이던 그가 2016년 뜻밖의 사건에 휘말렸습니다. 마사지업소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당한 것. 이후 엄태웅은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를 받았습니다. 또 엄태웅을 고소한 여종업원이 업주와 짜고 돈을 받기 위한 혐의가 드러나 무고, 공갈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엄태웅은 비록 성폭행 혐의는 벗었으나, 마사지업소에서 성매매한 혐의가 인정되어 벌금 100만원의 약식기소 처분을 받았습니다. 사건이 일어나기 직전 엄태웅 가족은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행복한 모습을 보여왔기 때문에 대중의 충격은 더 컸죠. 이후 엄태웅은 2017년 김기덕 감독이 제작을 맡은 영화 <포크레인>에 출연한 뒤,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했습니다.

윤혜진은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당시를 떠올리며그때 속은 속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남편, 딸과 계속 붙어 있으려 했다. 보기 좋든 싫든, 셋이 있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습니다. 그녀는그러고 나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생각했다. ‘내가 이제 가장이 됐구나, 어떻게 해야 살아온 것을 유지하면서 살아갈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 우리가 힘들 때도 친정, 시댁의 도움을 받은 적 없다. 그 소리가 제일 억울하다”고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A post shared by @ taewoong74 on

윤혜진은 엄태웅이 다시 연기하길 바라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하면 좋겠지만, 안 되면 어쩔 수 없다는 것. 그녀는 “자기가 저지른 일에 대한 벌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옆에서 보기에 남편은 충분히 자숙한 것 같다. 그러니까 와이프가 용서한 것이다. 와이프가 용서했으면 된 거니까, 남의 일에 얘기 안 했으면 좋겠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그 사건 이후 엄태웅, 윤혜진 부부를 향한 악플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윤혜진은 이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드러낸 겁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더 이상의 악플을 멈추자는 반응과 함께 위로를 보내고 있습니다.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