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비 뮤직비디오 댓글 논란에 사과

daily issue

통계청, 비 뮤직비디오 댓글 논란에 사과

2020-05-06T16:38:57+00:00 2020.05.06|

통계청이 가수 겸 배우 비를 조롱하는 내용의 글을 썼다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통계청 공식 유튜브 계정은 최근 비의 노래 ‘깡’ 뮤직비디오 영상에 댓글을 달았습니다.

“통계청에서 ‘깡’ 조사 나왔다. 2020년 5월 1일 오전 10시 기준 비(RAIN)-깡 GANG Official M/V 조회 수는 6,859,592회다. 39.831UBD다.”

‘깡’은 비가 2017년 12월 발표한 노래로 힘 있는 안무와 개성 있는 가사로 인기를 얻었죠. 얼핏 보기에는 별문제 없어 보이는 이 댓글, 하지만 이 안에는 비를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가 담겨 있었습니다. 바로 ‘UBD’라는 표현이 문제가 된 겁니다.

UBD는 비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엄복동(Um Bok Dong)’에서 따온 말입니다. 비가 오랜만에 스크린에 나서 주목받은 작품인데요, 제작비가 150억원가량 들었지만 관객이 17만 명에 그치며 흥행에 실패했습니다. 이후 한 네티즌이 “앞으로 17만은 1UBD이다”라고 조롱한 데서 파생된 신조어인 셈입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자전차왕 엄복동>의 관객 수를 문화 산업 콘텐츠 유통량이나 판매량에 빗대어 표현하는 단위처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통계청 유튜브 관리자가 비의 ‘깡’ 뮤직비디오 조회 수를 39.831UBD라고 표현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죠. 하지만 UBD는 <자전차왕 엄복동>의 흥행 실패를 조롱하는 의미를 담은 만큼, 공공 기관이나 미디어가 사용하기에는 부적절합니다.

논란이 되자 통계청 유튜브 담당자는 5일 “국민들과 스스럼없이 소통하고자 가수 비 뮤직비디오에 댓글을 쓰면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정적 의도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그 부분까지 고려하지 못하고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