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회부터 대박 난 미드 <설국열차>

daily issue

첫 회부터 대박 난 미드 <설국열차>

2020-05-20T17:22:50+00:00 2020.05.20|

영화 <기생충>으로부터 시작된 ‘봉하이브(BongHive)’의 팬덤 효과가 다시 한번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설국열차>를 드라마로 제작한 미드 <설국열차>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8일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미드 <설국열차>는 17일 오후 9시 TNT와 TBS를 통해 공개된 후 무려 330만 명의 시청자가 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주요 TV 시청층인 18세에서 49세까지의 시청자는 60만7,000명으로 집계됐는데요, 이는 지난 2018년 TNT에서 방송한 <에일리어니스트> 이후 가장 높은 데뷔 성적이라고 합니다.

Academy Award winner Jennifer Connelly breaks down the role of her character “Melanie” from #Snowpiercer, explaining…

게시: TNT Drama 2020년 5월 18일 월요일

그뿐 아니라 미드 <설국열차>는 TNT 디지털 플랫폼에서도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츠 1위에 오르는 등 ‘봉준호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죠.

We can't emphasize how hyped we are for Snowpiercer tomorrow. It's going to be a wild ride!

게시: TNT Drama 2020년 5월 16일 토요일

미드 <설국열차>는 지난 2013년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와 같은 세계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원작 역시 개봉 당시 누적 관객 935만 명으로 흥행했으며 세계 유수의 영화제와 비평가 협회로부터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 흐름을 이어 미드 <설국열차>는 봉준호 감독이 제작자로, 박찬욱 감독이 책임 프로듀서로 참여해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설국열차>는 얼어붙은 지구를 배경으로 마지막 인류를 태우고 계속 달리는 열차 안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7년째 달리는 열차 안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차출된 꼬리 칸의 한 남자가 모두의 생존이 걸린 거대한 비밀을 알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얼어붙은 세계를 달리는 뜨거운 <설국열차>, 우리나라에서는 오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