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 윈프리, 통 큰 기부

daily issue

오프라 윈프리, 통 큰 기부

2020-05-22T16:07:59+00:00 2020.05.22|

많은 여성의 ‘워너비’이자 의지의 아이콘이 된 세계적인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다시 한번 기부금을 내놨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도시에 기부금을 쾌척한 그녀, 통 큰 기부는 어디까지 계속될까요?

현지 시간으로 21일, ‘시카고 트리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오프라 윈프리가 만든 재단은 시카고, 미시시피주 코스키우스코, 내슈빌, 밀워키, 볼티모어 등 5개 도시에 총 1,200만 달러, 우리 돈 약 15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윈프리는 1986년부터 2011년까지 시카고에서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죠. <오프라 윈프리 쇼>는 동 시간대 TV 프로그램 중 수십 년 동안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왕좌를 지켜왔습니다. 윈프리는 자신에게 다시 얻을 수 없는 명성을 안겨준 만큼, 시카고를 제2의 고향이라고 부를 정도로 애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번에 지원하는 미시시피주 코스키우스코는 윈프리가 태어난 곳이며, 내슈빌과 밀워키는 그녀가 어린 시절 자란 곳입니다. 볼티모어는 윈프리가 신인 시절 방송인으로 경력을 쌓기 시작한 곳이죠.

오프라 윈프리 재단은 기부금 중 500만 달러는 시카고 비영리단체 ‘리브 헬시 시카고’를 통해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히스패닉계 노인, 저소득층을 돕기 위해 전달할 예정입니다. 또 700만 달러는 나머지 4개 도시 복지 기관과 청소년 지원 단체 등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윈프리는 앞서 지난달에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이들을 위해 1,000만 달러, 우리 돈 약 123억원을 기부한 바 있죠. 그녀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꾸준한 기부 활동에 대한 생각을 밝혔습니다.

“내가 어릴 때 이런 감염병이 있었다면, 나의 어머니는 버스를 타고 나가 백인들의 집을 청소할 수 없었을 것이고, 나는 배가 고팠을 거예요. 그래서 지금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좋은 일을 하려고 노력하죠. 나의 결심이 지역사회의 나눔을 생각해보고 실천하는 계기를 마련해주었으면 좋겠어요.”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