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SNS 논란에 사과

daily issue

기리보이, SNS 논란에 사과

2020-05-29T12:02:25+00:00 2020.05.29|

래퍼 기리보이가 SNS에서 경솔하게 행동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기리보이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방송사의 뉴스 화면을 캡처해 올렸습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최근 사회적으로 쟁점이 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두 명의 앵커 사이로 최근 기자회견을 한 이용수 할머니의 사진을 띄워놓은 것을 두고, 기리보이는 “앵커 세 명인 줄”이라는 문구를 덧붙였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토로한 바 있습니다. 네티즌은 그런 분을 두고 게시물을 올린 기리보이의 행동을 지적했습니다. 경솔했다는 겁니다.

비난이 쏟아지자 기리보이는 29일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최근 일어난 모든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이 보는 제 SNS에 생각 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린다. 조롱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평소 가끔 뉴스를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고 전했습니다.

기리보이는 2011년 데뷔해 Mnet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777> 프로듀서로 나서기도 했는데요, 유명인인 만큼 그의 행동에 질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