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VEOURCINEMA, 스타들의 독립영화 추천작

daily issue

#SAVEOURCINEMA, 스타들의 독립영화 추천작

2020-06-11T17:21:04+00:00 2020.06.11|

코로나19로 한동안 주춤하던 영화계가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개봉을 미룬 영화가 순차적으로 관객을 만나고, 촬영을 멈춘 작품은 촬영 재개를 준비 중입니다.

하지만 이윤을 추구하기보다는 창작자의 의도를 우선해 만드는 독립영화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에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은 게 현실입니다. 최근 이들을 응원하기 위한 ‘독립예술영화관 챌린지’도 이어지고 있죠. 최근에는 독립영화를 살리기 위한 배우들의 움직임도 시작됐습니다.

‘#SAVEOURCINEMA’라는 해시태그로 추천 영화를 소개하는 챌린지인데요, 많은 배우들이 동참하고 있습니다.

독립영화 <파수꾼>을 통해 호평받은 배우 이제훈은 <미나리>, <최악의 하루>, <미안해요, 리키>, <더 차일드>를 추천했습니다.

김혜수는 독립영화와 저예산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응원을 보탰고요. 그녀의 추천작은 <미성년>, <소공녀>, <여배우는 오늘도>, <용순>, <우리들>, <한공주>!

한지민은 <벌새>, <우리들>, <최악의 하루>, <나, 다니엘 블레이크>, <어느 가족>을 추천했습니다.

신민아는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두만강>, <우리들>, <문라이즈 킹덤>, <플로리다 프로젝트>를 추천했습니다.

다음 타자인 류준열은 <국도극장>, <우리집>, <벌새>, <죄 많은 소녀>, <소공녀>, <족구왕>을 추천하며 다음 순서로 ‘모든 여러분’을 지목했습니다.

어느덧 코앞으로 다가온 주말, 배우들이 추천한 독립영화 한 편 보면서 시원한 여름을 나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