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한 박경, 검찰 송치

daily issue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한 박경, 검찰 송치

2020-06-17T16:15:44+00:00 2020.06.17|

가요계의 음원 사재기에 목소리를 높인 가수 박경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지난해 11월 가요계에 의혹이 한창 불거지던 때였죠.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은 당시 SNS에 가수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이들처럼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가 언급한 가수 이름은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까지 총 6팀입니다.

박경의 글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언급된 가수들은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시사했습니다. 이후 그를 허위 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했죠.

그 당시 박경의 소속사 측은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은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후 박경은 올해 1월 입대 예정이었으나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입대를 연기했으며, 지난 3월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17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박경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경이 허위 사실을 적시한 것으로 결론이 났기 때문입니다. 박경의 소속사 세븐시즌스 측은 이날 “경찰 측의 박경에 대한 검찰 송치 예정 사실을 확인했다”며 “향후 검찰의 조사 절차에 따라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와 달리 인터넷상에서는 박경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가요계에서 쉬쉬하던 음원 사재기 논란에 일침을 가한 박경의 용기 때문인데요. 그가 어떤 처벌을 받더라도 그를 응원하는 이들의 목소리는 쉬이 잦아들지 않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