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파니, 전 메이저리거 브래디 앤더슨과 열애설

daily issue

스테파니, 전 메이저리거 브래디 앤더슨과 열애설

2020-06-26T15:06:26+00:00 2020.06.26|

잠시 활동을 쉬고 있는 가수 스테파니가 열애설에 휩싸였습니다. 상대는 전 메이저리거 브래디 앤더슨.

26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스테파니와 앤더슨은 8년간 친구로 지내다가 올해 초 연인으로 발전했습니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스물세 살. 이들은 2012년 스테파니가 LA발레단에서 활동할 때 만나 친구로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테파니는 2005년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로 데뷔한 후 2012년부터는 솔로 앨범을 발표하고 뮤지컬 무대에서 오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습니다. 뛰어난 댄스 실력으로 <댄싱9 Hit the Stage>에 출연해 호평받는가 하면, <복면가왕>, <너의 목소리가 보여>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쳤죠. 그녀는 또 LA발레단에서 활약하며 2016년과 2019년에는 창작 발레 <한여름 밤의 호두까기 인형> 주역으로 발탁돼 무대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그녀의 열애설 상대인 브래디 앤더슨은 한 시대를 풍미했던 전직 메이저리거입니다. 볼티모어를 대표하는 1번 타자이기도 했죠. 우리나라 야구 팬들 사이에서는 LG 트윈스 김현수 선수가 볼티모어에서 뛰던 당시 타격을 지도해 익숙한 이름이기도 합니다.

185cm의 큰 키에 다부진 체격을 가진 브래드 앤더슨의 사생활은 현지에서도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아직 스테파니 측이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열애설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