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악플러에 강경 대응

daily issue

옥주현, 악플러에 강경 대응

2020-06-26T14:42:21+00:00 2020.06.26|

핑클 출신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약 중인 옥주현이 악플러를 저격했습니다. 절대 선처는 없을 거라고 강하게 경고하는 상황, 어떻게 된 일일까요.

25일 옥주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과 주고받은 DM 내용을 공개했는데요, DM에는 해당 네티즌이 보낸 공격성 내용에 옥주현이 반박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구본수를 내가 독단적으로 떨어트렸니?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 예의가 없어도 유분수지 밀어주기? 내가 무슨 힘이 있어서 밀어주니 꼬마야. 네 인생을 살거라. 머리 나쁘게 여기다가 누굴 밀어주네 떨어트렸네 낭비하지 마.”

이는 JTBC <팬텀싱어 3>를 본 시청자가 출연자 중 한 명이 탈락한 것을 언급하며 악성 메시지를 남긴 것에 대한 옥주현의 답변으로 보입니다. 최근 옥주현은 <팬텀싱어 3>에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인데요, 출연자 중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구본수가 떨어지자 이에 대한 화풀이를 옥주현에게 한 겁니다.

옥주현이 강하게 나가자, 악성 메시지를 보낸 네티즌은 “구본수가 떨어졌을 때 아쉬워서 그랬다. 죄송하다”며 급히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은 주워 담을 수 없죠. 옥주현은 “난 한번 물면 안 놓는 죠스 같은 사람이다. 잘못 걸렸어, 너”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그뿐 아니라 옥주현은 “상대를 구타하고 칼로 찌르고 미안하다 사과하면 좋은 마무리입니까. 인풋, 아웃풋. 대가를 치르는 게 맞겠죠”라며 법정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옥주현을 응원하며 선처하지 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동안 수많은 연예인이 악성 댓글로 인해 피해를 겪었고, 지금도 겪고 있는데요, 옥주현처럼 강경 대응하는 사례가 널리 알려져 더 이상 피해를 보는 이들이 없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