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왓더빽’ 자극적 멘트 논란에 사과

daily issue

김민아, ‘왓더빽’ 자극적 멘트 논란에 사과

2020-07-02T11:17:30+00:00 2020.07.02|

통통 튀는 멘트와 ‘저 세상 리액션’으로 최근 인기를 얻은 방송인 김민아. 그녀가 최근 남자 중학생을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습니다. 그것도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벌어진 일이라 논란이 거셀 수밖에 없었습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김민아가 지난달 1일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왓더빽 시즌 2’에서 한 발언이 재조명됐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수업을 받는 미성년자 남학생과 인터뷰를 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김민아가 남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를 어디에 푸느냐”고 장난스럽게 물었습니다. 남학생은 말없이 미소 지었고, 김민아는 “나와 같은 생각이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김민아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집에 있으면서 가장 좋은 점이 무엇이냐”라고 물었고, 남학생은 “엄마가 집에 잘 안 있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있으면 무엇을 하느냐”고 물어 남학생을 당황하게 만들었습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김민아의 질문이 성희롱 뉘앙스를 품고 있다는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특히 상대가 미성년자라는 점에서 선을 넘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죠.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은 국민 가까이에서 보다 유용한 정책을 알려주기 위한 취지로 만든 정부 공식 채널입니다. 채널의 한 코너인 ‘왓더빽 대국민 소통 프로젝트’는 보다 친근하게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 문구를 올렸습니다. 정부 채널은 “학생 출연자와 코너 진행자인 김민아가 나누는 대화 중 일부가 적절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있어 해당 부분을 수정해 재게시하고자 잠시 비공개로 설정했다”며 “앞으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시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습니다.

김민아 역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안녕하세요, 김민아 입니다.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하였습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습니다. --제작진 통해 연락이 닿아 글 중간 내용은 수정 요청되었습니다.--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립니다.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합니다. 죄송합니다.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습니다.

A post shared by 김민아 (@minamiminana) on

김민아는 평소 선을 넘을 듯 아슬아슬한 발언으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해왔는데요, 이 부분에 대해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몸을 사리지 않는 활약으로 웹예능계의 대세로 떠오른 그녀, 많은 이가 지켜보는 만큼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볼 수 있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