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그릴 레스토랑

Living

떠오르는 그릴 레스토랑

2020-07-02T10:13:06+00:00 2020.07.02|

홍대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이 재개관을 기념해 레스토랑 ‘차르(CHARR)’를 선보입니다. 차르는 나무와 숯을 이용한 그릴 방식으로 웨스턴 메뉴를 선보이는 레스토랑입니다. ‘글로벌적으로 사고하되 로컬로 행동하자(Think Globally, Act Locally)’라는 모토로 운영하며 윤치호 총괄 셰프와 구단비 파티시에가 팀을 이뤄 이끕니다. 이들은 미슐랭 스타 셰프 데이비드 톰슨의 컬리너리 팀이기도 했죠.

 

대표 메뉴는 사과나무와 백탄 참숯을 이용한 차르잉 스테이크,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토마호크 스테이크, 계절 생선 등입니다. 고기 메뉴의 경우 에이징 정도와 원산지 등을 선택할 수 있어요. 정선 고구마, 의성 마늘, 제주 당근, 청도 미나리, 망원동 소금집의 소시지 등 지역 특산물을 공수해 가니시와 사이드로 활용합니다. 한국 음식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메뉴도 추천합니다. 윤치호 셰프가 사적으로 좋아하는 요리는 ‘갓김치가 들어간 떡갈비 햄버거’입니다. 그릴드 상추와 함께 나오는 춘천 닭갈비도 빼놓을 수 없죠. 개인적으로 놓치기 아쉬운 하우스 와인과 디저트 케이크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