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2020-2021 F/W 오뜨 꾸뛰르 컬렉션

Fashion

샤넬 2020-2021 F/W 오뜨 꾸뛰르 컬렉션

2020-07-09T13:40:15+00:00 2020.07.09|

샤넬 2020-2021 F/W 오뜨 꾸뛰르 컬렉션에 대해 디렉터 버지니 비아르는 “새벽에 ‘르 팔라스(Le Palace)’에서 나오는 펑크 프린세스를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타페타 드레스, 부풀린 머리, 깃털 장식에 주얼리도 잔뜩이다. 이번 컬렉션은 가브리엘 샤넬보다 칼 라거펠트에게서 영감을 받았다. 칼은 ‘르 팔라스’를 찾곤 했는데, 굉장히 특이하면서도, 세련되게 한껏 차려 입은 여성들과 동행했다.”

봄-여름 2020 오뜨 꾸뛰르 컬렉션이 가브리엘 샤넬이 어린 시절을 보낸 오바진 수녀원의 단정함과 엄숙함에서 확실하게 영감을 받았다면, 가을-겨울 2020/21 오뜨 꾸뛰르 컬렉션을 구성하는 30가지 룩은 반짝이는 화려함과 주얼리를 향한 열망을 잘 드러냈다. 일부 룩에는 샤넬 하이 주얼리 컬렉션이 함께 매칭됐다.

 

샤넬의 모든 자수를 담당하고 있는 르사주와 몽텍스 공방을 비롯하여 르마리에와 구쎈스가 힘을 합쳐 시퀸, 스트라스, 스톤, 비즈, 그리고 트위드를 만들었다. 다이아몬드와 같은 브레이드가 잉크 블랙 색상의 트라우저 슈트를 수놓는다. 허리를 잘록하게 강조한 쇼트 드레스와 코롤라 스커트는 17세기 그랑 시에클(Grand Siècle)의 매력과 19세기 풍경에서 빠져나온 듯한 여주인공의 숭고한 권위를 간직한 롱 드레스를 스치며 지나간다.

“페인팅을 생각한 건 사실이지만, 독일의 페인팅을 생각했다. 칼의 세계를 염두에 뒀다”라고 버지니는 말한다.

블랙과 앤트러사이트 그레이 색조에 핑크가 더해져 빛난다. 그림을 그려 넣은 레이스가 은사 리본 트위드와 함께 볼레로 재킷에 풍성함을 더한다. 완벽한 스모크드 웨이스트 재킷은 블랙 스웨이드 테이퍼드 부츠 트라우저와 매치해, 궁극의 울트라 록 로맨티시즘을 표현했다. 오뜨 꾸뛰르의 본질은 로맨틱함이라고 전한 버지니 비아르의 말처럼 사랑이 넘쳐나는 이번 실루엣들. Chanel.com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CHANELHauteCo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