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소속사와 깊어진 갈등

daily issue

김서형, 소속사와 깊어진 갈등

2020-07-15T12:11:47+00:00 2020.07.15|

배우 김서형과 소속사 마디픽쳐스가 전속 계약을 두고 갈등 중입니다. 전속 계약에 대한 내용과 함께 갑질 주장까지 더해지면서 양측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김서형은 최근 법원에 현 소속사 마디픽쳐스를 상대로 전속 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앞서 그녀는 마디픽쳐스에 전속 계약을 풀어달라는 내용을 담은 내용증명을 보냈습니다.

김서형은 한 인터뷰를 통해 “마디픽쳐스 쪽에서 제3자에게 나와 신뢰 관계가 깨질 만한 이야기를 했다. 원만한 해결을 위해 무던히 노력했지만 마디픽쳐스 쪽에서 나와의 만남을 거부했다. 이미 법적 조치를 취해놓은 만큼 법의 판단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반면에 마디픽쳐스 측은 불합리한 수익 분배로 전속 계약 기간 내내 금전적 손실만 봤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마디픽쳐스 측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김서형과 함께 일하는 내내 폭언을 감내해야 했고, 광고 계약금을 세 배 높여서 왔더니 뒷돈을 얼마 받았느냐고 했다. 디지털 성범죄 관련 공익광고를 제안하자 욕설 카톡을 보내왔다”고 폭로했습니다.

김서형은 마디픽쳐스와 지난해 10월 전속 계약을 체결했는데요, 1년도 되지 않아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겁니다. 양측의 주장이 다른 만큼 갈등의 골은 깊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