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PPL 논란 사과

daily issue

강민경, PPL 논란 사과

2020-07-17T15:59:26+00:00 2020.07.17|

가수 강민경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시작된 논란에 대해 결국 사과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입니다.

최근 스타 유튜버 중 몇 명이 유튜브 영상 PPL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내돈내산’이라며 영상에서 소개한 아이템 가운데 일부가 사실은 협찬 혹은 금전적 대가를 받고 소개한 PPL이었다는 겁니다. 광고료를 받고 제작한 영상에는 ‘유료 광고 영상’ 혹은 협찬 고지 문구가 들어가는데요, 마치 직접 돈을 주고 구매해 써본 제품인 것처럼 소개했다는 거죠.

그 가운데에는 강민경도 있었습니다. 논란이 일자, 강민경은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협찬과 광고는 모두 영상 속이나 영상 ‘더 보기’난에 모두 표기하여 진행했다는 게 그녀의 주장이었습니다.

특히 가장 문제가 된 한 속옷 브랜드 제품은 영상이 이미 올라간 다음, 유튜브 컨텐츠를 편집해서 사용하겠다는 브랜드 측의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선 소개, 후 광고였다는 것. 하지만 이 부분에 대해 네티즌은 불편함을 드러냈습니다.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죠.

이에 대해 강민경은 1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글을 남기고 사과했습니다. 그녀는 “처음과 변함없이 지금도 ‘브이로그’는 촬영부터 편집, 게시까지 모두 저 개인이 진행하고 있다”며 “무언가를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해본다는 기쁨에 여러 과정과 절차를 밟아가는 데 제가 많이 부족했고 미숙했음을 느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채널을 운영해나가면서 많은 구독자분들도 생기고,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많아졌다는 것에 한동안 들뜬 마음으로 보냈던 것 같다”며 “동시에, 여러 브랜드로부터 협찬과 광고 제안이 많아졌고 그 설렘만 앞서 저의 채널을 아껴주신 구독자분들의 입장을 더 헤아리지 못했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습니다.

66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강민경. 어쩌면 그보다 더 많은 이가 ‘강민경’이라는 이름을 믿고 영상을 보고 있을 텐데요, 대중은 앞으로 더 성숙한 모습을 볼 수 있길 기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