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사이다’ 한예슬

daily issue

‘인간 사이다’ 한예슬

2020-07-23T17:32:48+00:00 2020.07.23|

남의 말을 하기 참 쉬운 세상입니다. SNS를 하다 보면 특히 딴지 거는 이들이 많이 보이죠. 상대가 연예인이나 셀럽 등 알려진 사람이라면 그 정도는 더 심해집니다. 좋지 않은 댓글을 다는 이들을 우리는 흔히 ‘악플러’라고 부르는데요, 배우 한예슬이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한예슬은 평소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일상을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하는데요, 최근에도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습니다. 사진에는 파란색 점프수트를 입고 머리를 묶은 채 카메라를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한예슬 (@han_ye_seul_) on

그녀의 미모에 감탄한 팬들이 극찬을 이어간 가운데, 한 네티즌은 ‘절벽’이라고 몸매를 평가하는 악성 댓글을 남겼습니다. 그러자 한예슬은 “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라며 쿨한 반응을 보였죠. 한예슬의 대응에 결국 해당 네티즌은 댓글을 삭제하고 사라졌습니다.

한예슬은 앞서 박재범과의 토크쇼에서 악플에 대한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밝힌 적 있습니다.

“이유 없이 싫은 것들이 있지 않나요? 악플도 그렇게 이해하기로 했어요. 나를 잘 모르니 열린 마음으로 생각하고 있어요. 악플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편이에요.”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A post shared by 한예슬 (@han_ye_seul_) on

한예슬의 솔직 당당한 모습은 유튜브를 통해서도 드러나는데요, 얼마 전 영상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사람’이라는 질문에 “솔직히 자기가 제일 사랑했던 사람이 기억에 남지 않을까”라며 조용히 전 연인의 이름을 언급했습니다. 이어 “제일 사랑했던 사람이다. 부인할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외적 매력보다 내적 매력이 다른 이의 마음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하죠. 한예슬의  당당한 솔직함, 그만큼 큰 매력이 또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