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우-조유리 부부 고백에 쏟아지는 응원

daily issue

김재우-조유리 부부 고백에 쏟아지는 응원

2020-08-04T12:30:29+00:00 2020.08.04|

방송인 김재우와 조유리 부부가 오랫동안 가슴에 묵혀온 상처를 공개했습니다. 두 사람의 진심 어린 고백은 많은 이를 감동하게 만들었는데요. 아픔을 딛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큰 결정을 내린 두 사람에게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카레부부가 가장 먼저 하고싶은 말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말입니다 그간 여러분들이 걱정하며 보내주신 메세지들을 읽으며 목놓아 울기도 또 놓쳤던 마음을 다시 잡기도 했습니다 아직은 너무 부족하고 평범하지만 세상밖으로 나온 저희 부부의 이야기를 함께해주세요...쌴티쌴티 #오늘밤11시10분#동상이몽

A post shared by 개그맨 김재우 (@kumajaewoo) on

김재우, 조유리 부부는 3일 방송한 <동상이몽 2>에 출연했습니다. 지난 2013년 결혼한 두 사람에게 5년 만인 2018년 꿈같은 선물이 찾아왔습니다. 아기가 생긴 것. 당시 김재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일부터 아빠의 길”이라며 아내의 임신 사실을 공개해 많은 축하를 받았습니다. 이후 아기가 태어나기까지 태교하는 과정을 올려 감동을 주기도 했죠. 그러다 출산을 앞두고 돌연 SNS 활동을 중단해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김재우, 조유리 부부에게는 가슴 아픈 일이 일어났습니다. 배 속 아기가 7개월이 됐을 때 몸이 좋지 않다는 걸 알게 된 것. 다행히 두 사람을 쏙 빼닮은 아기 ‘율이’는 세상에 태어났습니다. 그렇게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2주가 흘렀죠. 하지만 아름다운 선물이었던 율이는 2주 만에 결국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후 김재우는 몸이 좋지 않은 아내를 간호하느라 한동안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조유리는 “내 탓이 아니라고 하는데 내 잘못이 아니면 누구 잘못인지 모르겠더라”며 자책해 안타까움을 안겼습니다. 김재우도 “아이가 하늘나라로 간 후가 더 힘들었다. 너무 작은 아이고, 세상에서 가장 작은 관을 들고 내 승용차에 실어 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거울 너머 아들을 안고 있는 아내를 봤는데 아내가 날 보고 웃어줬다. 본인 인생에서 가장 힘들 때 한 일이 날 보고 웃어준 거다. 그때 다짐했다. 아내한테 많이 웃어주기로”라고 마음을 고백했습니다.

방송 직후 김재우는 인스타그램에 같은 상황에 처한 이들을 향한 격려의 글을 남겨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저희와 같은 일을 겪으신 혹은 겪고 계신 분들께… 여러분의 가슴속 뜨거운 불덩어리가 꺼지는 날은 분명 올 거예요… 저희 역시 아직이지만, 한 발 한 발 용감하게 나아가는 중입니다… 힘들 때 가장 많이 보게 되는 건 배우자의 얼굴입니다. 그 사람을 위해서 부디 많이 웃어주세요… 시간이 지나 저희의 마음도 여러분의 마음도 괜찮아지는 날이 오면 그땐 우리 서로의 등을 두드려주며 칭찬해주자고요. 지금까지 아주 잘해왔다고, 그리고 이미 세상에서 가장 멋진 엄마 아빠라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조바심을 내는 나에게 아내가 말했다 멈춘 시계는 하루에 두 번은 맞지만 잘못 가고 있는 시계는 단 한 번도 맞지 않는 법이라고 그러니까 힘들 땐 잠깐 멈춰도 된다고 그리고 충분히 쉬었으면 약을 갈아끼워 넣고 다시 예전처럼 힘차게 가면 된다고.. #근데#너무쉬진말라고..

A post shared by 개그맨 김재우 (@kumajaewoo) on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많은 이가 응원과 격려를 보내고 있습니다. 진심이 모이고 모여 두 사람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에 힘을 더할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