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유튜버 쯔양, 은퇴 선언

daily issue

인기 유튜버 쯔양, 은퇴 선언

2020-08-06T11:14:33+00:00 2020.08.06|

260만 구독자를 거느린 인기 유튜버 ‘쯔양’이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얼마 전 연예인과 셀럽에게서 시작된 ‘유튜브 광고 미표기’ 논란이 이제 인기 유튜버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적게는 몇십만, 많게는 몇백만 구독자를 거느린 유튜버들이 네티즌 매의 눈에 딱 걸린 것. 그동안 광고나 협찬에 대해 제대로 표기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난 거죠. 이들은 저마다 사과문을 내면서 상황을 진정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문복희, 햄찌, 양팡 등이 주인공입니다.

그런 와중에 쯔양은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쯔양은 그동안 먹방을 비롯해 다양한 컨텐츠로 구독자의 사랑을 받아왔는데요. 그녀는 6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6분 33초짜리 영상과 글을 올렸습니다.

쯔양은 최근 불거진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뒷광고는 특정 브랜드로부터 광고비를 받았음에도 마치 받지 않은 것처럼 영상을 구성하고, 해당 영상에도 이를 표기하지 않은 것을 방송합니다.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던 시기에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바이며 이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방송을 시작한 후 짧은 기간 동안 유튜브 관련 지침에 무지했으며, 더 자세히 공부하지 못한 제 잘못이었습니다.”

하지만 쯔양은 자신이 언급한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는 ‘뒷광고’가 전혀 없었으며, 논란이 일어난 이후 광고 표기를 하거나 과대 과장 광고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필라, 주스, 욕지도 등의 컨텐츠에 대해서도 어떤 보상을 받은 적도 없고 탈세를 저지르지도 않았다고 덧붙였죠.

잘못이 없는데 왜 방송을 그만두는 걸까요. 이에 대해 쯔양은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해왔다’며 자신을 사기꾼이라 칭하는 등 허위 사실을 퍼트리는 댓글 문화에 지쳤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는 거죠. 쯔양은 지칠 대로 지친 표정으로 “앞으로 유튜버 등 모든 방송 활동을 그만두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앞으로는 ‘박정원(본명)’으로 평범하게 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쯔양’으로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습니다. 또 방송을 하진 않겠지만, 가끔 게시판에 근황을 남기겠다는 말로 아쉬움을 달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