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논란 속 SNS 삭제

daily issue

샘 오취리, 논란 속 SNS 삭제

2020-08-26T12:16:46+00:00 2020.08.26|

방송인 샘 오취리가 결국 SNS를 닫았습니다. 끊이지 않는 논란 때문입니다.

샘 오취리는 얼마 전 한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 사진을 보고 비난했다가 되레 역풍을 맞았죠. 당시 오취리는 의정부고등학교 졸업 사진을 찍기 위해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으로 분장한 모습을 보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는데요, 의정부고 학생들은 미안함을 표했고, 오취리 역시 유감을 표하며 일단락됐습니다.

하지만 오취리를 향한 논란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과거 그가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동양인을 비하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는 내용이 대표적으로 욕을 먹었죠.

이번에는 성희롱 논란도 더해졌습니다. 그가 지난해 3월 올린 게시물이 뒤늦게 문제가 된 것. 오취리는 배우 박은혜와 함께 환하게 웃으며 찍은 사진을 올렸는데요, 이를 본 한 네티즌이 영어로 “귀엽네. 흑인에게 한번 가면 다시 돌아오지 못한다”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성적인 의미가 담긴 댓글이었는데, 오취리가 이 댓글에 ‘Preach’라는 글을 남긴 게 화근이 된 겁니다.

네티즌들은 ‘Preach’가 교회나 집회에서 설교한다는 뜻이 있는 반면, ‘동의한다’는 뜻도 있으므로 박은혜를 두고 성희롱한 게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과도한 해석이라는 이들과 팽팽하게 맞서고 있죠.

논란이 이어지자 오취리는 결국 SNS를 닫았습니다. 그동안 활발하게 활동해온 만큼 그를 향한 실망의 시선과 우려가 동시에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의 움직임에 많은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