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도 블룸-미란다 커, 쿨한 사이

daily issue

올랜도 블룸-미란다 커, 쿨한 사이

2020-08-28T17:57:45+00:00 2020.08.28|

아무리 쿨하다 해도, 역시 할리우드 스케일은 따라갈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최근 할리우드 스타 올랜도 블룸과 케이티 페리 부부에게 기쁜 소식이 있었죠. 이들의 첫딸 데이지 도브 블룸이 태어난 것! 두 사람은 유니세프를 통해 출산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딸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태어나 사랑과 경이로움 속에 푹 빠져 있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Repost @unicef ・・・ Welcome to the world, Daisy Dove Bloom! We are honoured to introduce Goodwill Ambassadors @KatyPerry and @OrlandoBloom’s new bundle of joy.⠀ ⠀ “We are floating with love and wonder from the safe and healthy arrival of our daughter,” Katy and Orlando told us.⠀ ⠀ “But we know we’re the lucky ones and not everyone can have a birthing experience as peaceful as ours was. Communities around the world are still experiencing a shortage of healthcare workers and every eleven seconds a pregnant woman or newborn dies, mostly from preventable causes. Since COVID-19 many more newborn lives are at risk because of the increased lack of access to water, soap, vaccines and medicines that prevent diseases. As parents to a newborn, this breaks our hearts, as we empathize with struggling parents now more than ever.⠀ ⠀ “As UNICEF Goodwill Ambassadors, we know UNICEF is there, on the ground, doing whatever it takes to make sure every expecting mother has access to a trained health worker and access to quality healthcare. In celebration of the heart we know our daughter already has, we have set up a donation page to celebrate DDB’s arrival. By supporting them, you are supporting a safe start to life and reimagining a healthier world for every child. We hope your ♥️ can bloom with generosity.⠀ ⠀ Gratefully-⠀ ⠀ Katy & Orlando.”⠀ ⠀ Please tap the link in our bio to support the most precious gift: a healthy child.

A post shared by Orlando Bloom (@orlandobloom) on

부모가 된 두 사람의 인스타그램에는 팬들의 축하 인사가 쏟아졌는데요, 그 가운데 눈에 띄는 댓글이 있었습니다. 바로 한때 올랜도 블룸과 부부였던 모델 미란다 커가 축하 댓글을 남긴 겁니다.

“정말 기뻐. 얼른 그녀를 만나고 싶어!” 미란다 커의 댓글에 네티즌은 “쿨하다”는 반응과 함께 “놀랍다”는 반응을 동시에 보였습니다.

올랜도 블룸과 미란다 커는 지난 2007년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습니다. 두 사람이 공개 연애할 당시, 미란다 커를 바라보는 그의 사랑스러운 눈빛은 많은 화제를 모았죠. 이후 2010년 7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비밀 결혼식을 올리고, 6개월 만에 아들 플린을 품에 안았습니다. 플린은 두 사람의 외모를 쏙 빼닮아 많은 네티즌의 사랑을 듬뿍 받았고요.

하지만 이 커플은 2013년 이혼을 발표해 많은 이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이후 미란다 커는 4년 만에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과 재혼했고, 올랜도 블룸도 팝 스타 케이티 페리와 새 가정을 꾸렸죠.

이혼 후 각자 새로운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지내는 동시에, 두 사람은 플린을 함께 양육하며 친구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