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건물주, 김희선

daily issue

착한 건물주, 김희선

2020-09-01T15:00:37+00:00 2020.09.01|

최근 SBS 드라마 <앨리스>로 안방극장에 컴백한 배우 김희선. 그녀의 아름다움은 내면에서 비롯된 걸까요? 코로나19 사태 속에 김희선이 실천한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최근 김희선이 ‘착한 건물주’ 행렬에 동참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훈훈함을 안기고 있습니다. 김희선은 코로나19의 확산세에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임차인들을 돕기 위해 한 달분 임대료를 받지 않았습니다. 해당 건물의 임차인은 한 매체를 통해 “김희선이 상인들이 어려울까 봐 임대료를 받지 않았다”며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희선의 소속사 측은 “김희선이 자신이 보유한 건물의 임대료를 1개월간 전액 면제한 것은 사실이지만, 한 달뿐이라 알려지는 게 부끄럽다며 민망해한다”고 밝혔습니다.

김희선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그녀는 그동안 주변 시세보다 낮은 수준의 임대료를 받으며 세입자들에게 보탬이 되어왔던 것으로 알려져 훈훈함을 더했습니다. 지속적으로 ‘착한 건물주’의 행보를 보여준 겁니다.

김희선은 지난 2월 코로나19가 한창 확산하던 때에 소외 계층을 위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구매를 위해 굿네이버스와 서울대학교 병원에 각각 1억원씩 총 2억원을 쾌척했죠. 또 소아암 환우를 돕고, 아동 학대 피해 아동의 심리 치료비 등을 지원하는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꾸준히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기쁠 희(喜), 착할 선(善). 김희선의 이름이 유난히 아름다운 건, 베풀 줄 아는 그녀의 선한 마음 덕분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