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맨’ 로버트 패틴슨 코로나19 확진

daily issue

‘배트맨’ 로버트 패틴슨 코로나19 확진

2020-09-04T12:24:51+00:00 2020.09.04|

할리우드 스타 로버트 패틴슨도 코로나19를 피해 가지 못했습니다.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워너브라더스는 현지 시간으로 3일 패틴슨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패틴슨은 현재 영국에서 영화 <더 배트맨> 촬영 중이었는데요, 그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은 일시 중단됐습니다.

워너브라더스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배트맨 제작진 가운데 한 사람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미리 정해진 규정에 따라 이 사람은 격리 상태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워너브라더스 측이 확진자를 패틴슨이라고 지목한 건 아니지만, <베니티 페어> 등 다수의 현지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패틴슨이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패틴슨 측은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데요. 앞서 <더 배트맨>은 지난 3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제작을 잠시 중단했다가 최근 촬영을 재개했습니다. 그러나 패틴슨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다시 보류된 상태입니다.

그가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더 배트맨>은 맷 리브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패틴슨이 새로운 배트맨으로 발탁돼 화제를 모은 작품입니다. 콜린 퍼렐, 폴 다노 등이 출연하며 2021년 10월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