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겐조, 세상 떠났다

daily issue

디자이너 겐조, 세상 떠났다

2020-10-06T17:28:40+00:00 2020.10.06|

또 하나의 별이 졌습니다. 일본 출신 세계적인 디자이너 다카다 겐조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의 나이 81세.

외신에 따르면 겐조는 4일 프랑스 파리 인근 뇌이쉬르센의 한 병원에서 조용히 숨을 거뒀습니다. 코로나19 감염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난 겁니다.

겐조는 파리 패션계에서 성공한 최초의 동양인 디자이너라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겐조는 어릴 때부터 패션에 관심이 많았지만, 고베시 외국어대학에 진학해 문학을 전공했죠. 하지만 곧 관두고 문화복장학원에서 자신이 진짜 이루고자 했던 꿈을 향해 달렸습니다. 이후 그는 졸업하자마자 프랑스 마르세유로 향하는 배에 몸을 실었죠.

1964년 파리에 도착한 겐조. 하지만 처음부터 탄탄대로는 아니었습니다. 브랜드 레노마에서 스타일리스트 어시스턴트로 일을 시작한 그는 1970년 자신의 첫 매장을 오픈했죠. 그때 그의 나이는 겨우 서른이었습니다. 그는 서양과 일본의 무드를 녹여 독특한 컬렉션을 선보였고, 그의 손에서 태어난 작품은 파리지앵의 마음을 훔쳤습니다.

마침내 그는 1976년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를 세상에 내놨습니다. 여성 컬렉션을 먼저 선보인 후 1980년대에는 남성 컬렉션도 선보였고요. 1988년에는 향수를 출시했습니다. 이후 양귀비꽃은 겐조를 상징하는 아이콘이 됐죠.

이후 겐조는 패션과 뷰티를 아우르는 브랜드로 성장했습니다. 겐조는 자신의 브랜드를 1993년 LVMH에 매각했고, 1999년 패션계 은퇴를 선언한 후 자신의 삶을 즐기며 아티스트로 지냈습니다. 늘 패션쇼가 끝날 때면 런웨이에 서서 소년 같은 웃음을 짓던 겐조. 패션계에 자신의 흔적을 깊이 남기고 떠난 그를 향해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