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를 둘러싼 의혹

daily issue

이근 대위를 둘러싼 의혹

2020-10-12T17:47:10+00:00 2020.10.12|

최근 가장 핫한 인물인 이근 대위를 둘러싸고 진실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높아진 인기만큼이나 그를 둘러싼 의혹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진실이 무엇인지 혼란스러운 상황입니다.

이근 대위는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의 웹 예능 <가짜사나이> 시즌 1에 교관으로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인물이죠. <가짜사나이> 시즌 1은 누적 조회 수 5,000만 회를 돌파하며 열풍을 일으켰고, 이근 대위의 인기도 덩달아 높아졌습니다. 이후 이근 대위는 각종 TV 프로그램의 러브콜을 받는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고요.

그런 가운데 논란은 11일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 이근 대위에 대한 가짜 이력 폭로 영상이 올라오며 시작됐습니다. 기자 출신 김용호는 이근 대위의 UN 근무 경력이 거짓이라고 주장했죠. 그는 이근 대위 프로필에 UN 경력이 없는 사실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근 대위는 SNS에 UN 여권 사진을 올리며 에둘러 해명에 나섰습니다. 경력 허위 기재에 대한 의혹을 잠재우기 위한 그만의 방법이었습니다.

그러자 김용호는 같은 날 또 다른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번에는 이근 대위가 과거 성폭력 범죄 사실이 있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김용호가 공개한 사진에는 지난해 10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접수된 성폭력 관련 소송에 대한 기록이 담겨 있습니다. 해당 사건 피고인란에는 이근 대위의 이름이 적혔죠.

특히 김용호가 이와 관련해 앞으로 추가로 밝힐 내용이 있다며 “다음 방송 기대해달라”고 말해 관심이 쏠리는 상황인데요. 이근 대위는 이 의혹에 대해 아직 추가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이근 대위는 최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사생활은 공개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특히 그가 해온 일이 보안과 비밀이 유지되어야 하기 때문에 이런 상황과 자신을 존중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는데요. 이근 대위가 최근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얻은 만큼, 그의 과거 이력에 대한 관심도 쏟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