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사나이> 논란, 이번에는 로건-정은주

daily issue

<가짜사나이> 논란, 이번에는 로건-정은주

2020-10-13T17:10:18+00:00 2020.10.13|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의 웹 예능 <가짜사나이> 시리즈에서 시작된 논란이 이번에는 시즌 2 교관들에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시즌 1에 출연했던 이근 대위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이번에는 시즌 2에 출연한 로건과 정은주에게 화살이 돌아간 겁니다.

최근 유튜버 정배우는 <가짜사나이 2> 교관 로건, 정은주에 대한 폭로를 예고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가짜사나이 2>에 대한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들의 이야기를 다룰 거라고 밝혔습니다. 문제는 그가 밝힐 내용이 그리 가볍지 않다는 거죠.

정배우는 “요약하자면 로건, 정은주 님이 불법 퇴폐업소에 많이 다녔다. 옛날 뉴스에 많이 나왔던 소라넷 초대남 짓거리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제보자에 대한 신빙성이 있으며, 인터뷰 촬영도 마쳤다고 전했습니다.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로건과 정은주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답이 없다는 이야기도 덧붙였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로건의 아내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설에 올라 많은 분이 불편하실 거라 생각한다. 저 역시 그렇다. 다만 아직 사실 확인과 판결이 안 된 상태에서 저에게 댓글로 쏟아지는 발언은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 게시 글을 모두 내렸다. 남편에 관한 판결이 날 때까지 조금 너그럽게 기다려주시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고 양해를 구했습니다.

<가짜사나이>는 높은 인기만큼이나 각종 의혹과 여러 구설에 시달리며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앞서 불거진 이근 대위의 채무 논란, 성추행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로건과 정은주의 불법 퇴폐업소 출입 의혹까지 불거졌는데요, 앞으로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