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설리 1주기 맞아 인사

daily issue

김선아, 설리 1주기 맞아 인사

2020-10-14T12:30:33+00:00 2020.10.14|

10 14. 배우 설리가 거짓말처럼 우리 곁을 떠난 날입니다. 시간이 흘러 어느덧 1주기가 되었는데요, 설리를 추모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생전에 설리와 가깝게 지낸 배우 김선아도 그녀를 추억했습니다.

김선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의 묘소를 찾아 찍은 사진을 올리고 그리움을 드러냈습니다.

“잠이 안 왔어. 너 보러 올 생각에…단 한 순간도, 하루도 잊고 지낸 적 없어. 너무 보고 싶어서 만나서 할 이야기가 많았는데, 재밌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었는데 너무 울기만 해서 미안해. 그래도 내가 정말 많이 사랑하는 거 너는 진짜 모를 수가 없어. 너무 많이 보고 싶고 그립고 네 딸내미 블린이 아주 잘 지내고 있고, 내가 결혼해도 남편 손잡고 오고 애들 낳아도 애들 손잡고 오고 살아 있는 동안 계속 보러 올 거니까 외로워하지 말고 있어.”

김선아와 설리의 인연은 영화 <리얼>에서 시작됐습니다. 김선아는 “<리얼>에서 작은 역할이었는데 설리가 많이 챙겨줬다. 매일 보는 사이다”라고 밝히기도 했죠.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내 사랑둘 생일축하해 사랑해❤️

A post shared by ☀️ (@sunaaa1124) on

1994년생으로 동갑인 두 사람의 코드는 잘 맞았고, 절친이 되었습니다. 설리의 웹 예능 <진리상점>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고요.

설리는 “선아는 저한테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행복이다. 저는 되게 생각이 많고 복잡하고 소극적인 편인데, 선아가 잠시 쉬어갈 수 있는 피난처 같은 역할을 해준다. 옆에 있어달라고, 옆에 있어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설리가 떠난 후 그의 반려묘 ‘고블린’은 김선아가 맡아 키우고 있습니다. 종종 SNS를 통해 고블린의 모습을 공개하며 설리를 추억하곤 하죠. 설리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된 김선아. 그녀는 설리에게 마지막까지 다정한 인사를 건넸습니다.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