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폭행 사건 그 후의 삶

daily issue

최철호, 폭행 사건 그 후의 삶

2020-10-23T20:13:26+00:00 2020.10.23|

폭행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생활고로 인해 야간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며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었습니다.

드라마 <야인시대>, <대조영>, <왕의 얼굴> 등 굵직한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배우로 잘나가던 최철호. 한창 인기가 많았던 2010년 그는 여자 후배 연기자 지망생 폭행 사건에 휘말렸습니다.

폭행을 하지 않았다고 거짓 해명하면서 논란을 빚고, 이후 내리막길을 걸어야 했죠. 이후 몇 년 동안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드라마에 복귀했지만, 연기 활동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그렇게 한동안 대중의 기억 속에서 최철호라는 이름은 사라졌는데요, 22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그의 모습이 전파를 탔습니다. 최철호는 현재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용직 택배 하차원으로 지내고 있었습니다.

밤샘 작업을 마치고 그가 돌아간 곳은 5평 남짓한 원룸이었죠. 그곳에서 최철호는 룸메이트와 함께 지내고 있었습니다. 퇴근 후 끼니는 인스턴트 밥과 편의점에서 사온 찌개로 때웠죠. 과거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배우의 화려한 삶과는 사뭇 달랐습니다.

“일이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한번 해보다가 코로나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고 상황이 되게 안 좋아졌어요. 버티려고 빚을 내고, 그러다가 결국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온 거죠. 집도 정리하고 어쩔 수 없이 그런 상황이 된 거예요. 와이프와 아이들은 처가에 있고, 어머니, 아버지는 요양원에 계시고. 찰나에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어요.”

이제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었다는 최철호. 브라운관에서 다시 ‘배우 최철호’로 선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