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매력

daily issue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매력

2020-10-26T16:03:23+00:00 2020.10.26|

1990년대 을지로를 휩쓴 세 여자가 관람객의 마음도 사로잡았습니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매력, 함께 파헤쳐보죠.

1995년 서울 을지로, 한 기업의 말단 사원들이 있습니다. 입사 8년 차 업무 베테랑이지만, 늘 그 자리에 머무는 이들이죠. 자영(고아성), 유나(이솜), 보람(박혜수)은 실무 능력은 퍼펙트합니다. 하지만 이들의 현실은 팍팍하기만 합니다.

자영은 사무실에서 커피 타기의 달인이자 ‘오지라퍼’로 통하고요.

특유의 카리스마를 지닌 유나는 마케팅부에서 뼈 때리는 돌직구의 달인입니다.

보람은 수학 올림피아드 수상자이지만, 현실은 회계부에서 가짜 영수증 메우기의 달인이죠.

이들은 말단에서만 머무는 것에 만족하지 않습니다. 한 계단 더 올라가 대리가 되기 위해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 모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영은 잔심부름을 하러 간 공장에서 검은 폐수가 유출되는 것을 목격하죠. 불의를 보고 참는 성격이 아닌 세 사람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회사가 감추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나섭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1990년대 실제 있었던 사건에서 모티브를 얻었습니다. 말단 여성 직원 세 명이 회사의 비리를 파헤치는 내용으로 유쾌 상쾌 통쾌한 한 방을 선사하죠.

IMF 금융 위기가 오기 전, 개성 있는 문화가 꽃피던 1990년대 초중반의 분위기가 듬뿍 담겨 있습니다. 지금 다시 인기를 얻고 있는 패션도 스크린에 계속 펼쳐지고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소품도 속속 등장합니다.

결코 굴하지 않는 자영, 유나, 보람. ‘삼토반즈’의 대활약, 영화관에서 만나보세요. 후련한 마음과 함께 이렇게 외치고 싶어질 거예요. “I can do it! We can do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