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HEAT> 표지 디자인 해명

daily issue

스윙스, <HEAT> 표지 디자인 해명

2020-11-11T17:34:38+00:00 2020.11.11|

책을 낸 래퍼 스윙스가 송민호의 앨범 커버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휩싸이자 해명에 나섰습니다.

스윙스는 최근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책 <HEAT>를 냈습니다. 그러나 책 표지가 공개되자마자 일부 네티즌은 책 표지를 두고 송민호의 앨범 <TAKE> 커버와 비슷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죠.

스윙스의 책 표지는 주황색에 검은 폰트로 ‘HEAT’라는 제목이 쓰여 있습니다. 제목 아래에는 바탕색보다 조금 더 짙은 주황색으로 영어 문구가 쓰여 있죠. 이와 비교된 송민호의 정규 2집 앨범 <TAKE> 역시 비슷합니다. 송민호의 앨범은 지난달 30일 발표됐고, 스윙스의 책은 11일 예약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표절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들은 이를 근거로 스윙스가 따라 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스윙스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판사 측의 데이터를 공개하며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그가 공개한 영상에는 스윙스의 책 표지를 디자인한 디자이너의 반박 의견이 담겼습니다. 그는 “<HEAT>와 주황색 배경, 심플한 느낌의 표지는 기획 단계부터 나왔던 이야기다. 주황색은 강렬하고 열정적이지만 빨간색보다 덜 직접적이고 세련된 색이라 책 방향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11월 4일 인쇄소에 모든 파일을 넘겼고, 6일 인쇄 감리를 볼 때까지 송민호의 앨범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죠. 디자이너는 “표절해서 얻는 게 많을까? 잃는 게 많을까?”라며 “스스로 ‘숨만 쉬어도 욕먹는 사람’이라고 말하는 래퍼가 2년 동안 준비한 책의 표지인데, 너무나 유명한 가수 송민호의 커버를 따라 해 얻는 것이 있을까? 디자인하며 최대한 욕먹을 요소를 없애고 심플하고 간결하게 작업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윙스의 책 표지와 송민호의 앨범 커버. 여러분이 보시기엔 어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