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의 소통

daily issue

고영욱의 소통

2020-11-12T17:36:31+00:00 2020.11.12|

고영욱이 대중과 소통을 시작했습니다. 미성년자 성폭행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지 9년 만입니다. 그동안 두문불출했던 고영욱. 어떤 심경의 변화가 생긴 걸까요?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서울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받았습니다. 더불어 신상 정보 5년 공개 및 고지, 3년의 위치 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받았죠.

당시 고영욱은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연예인으로서 모범을 보이지 못하고 미성년자들과 만나고 부적절한 일을 벌인 것이 부끄럽다”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사과 인사를 전했습니다. 더불어 “8개월의 수감 생활 동안 경솔함을 깊이 뉘우쳤다”고 반성의 뜻을 내비쳤습니다.

2015년 7월 고영욱은 발목에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만기 출소했습니다. 3년 동안 전자발찌를 착용하며 ‘연예인 전자발찌 1호’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죠. 이후 2018년 7월 전자발찌를 벗은 고영욱의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고영욱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고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렇게 다시 인사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네요. 저는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살아 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 아직도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고영욱은 앞서 트위터를 통해 인스타그램 개설 소식을 전하며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고 살고자 한다”고 전한 바 있죠. 사회적으로 한없이 추락한 고영욱. 이번 SNS 활동으로 그가 연예계에 복귀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는데요, 고영욱은 10년간 아동 청소년 관련 기관 등의 운영, 취업 제한 명령으로 연예 기획사와 전속 계약을 맺을 수 없어 연예계 복귀는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고영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차갑기만 합니다. 그가 말하는 ‘소통’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는 대중이 판단할 몫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