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이번에는 ‘아바타 도박’ 논란

daily issue

초신성, 이번에는 ‘아바타 도박’ 논란

2020-11-26T13:05:26+00:00 2020.11.26|

그룹 초신성 멤버 중 일부가 해외 원정 도박 혐의에 휩싸였습니다. 

앞서 지난 9월 초신성 멤버 윤학과 성제가 도박 논란에 연루된 것으로 보도된 바 있죠. 이들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700만원에서 5,000만원의 판돈을 걸고 한두 차례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두 사람은 “여행 중 우연히 즐긴 것일 뿐 원정 도박을 위해 출국한 것은 아니다”라고 진술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도박 논란에 대해 “여행 중 안일한 생각으로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됐다”고 사과한 바 있고요. 

그런데 이들 중 한 명이 불법 도박 사이트에 접속해 이른바 ‘아바타’ 방식의 도박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것. 해당 도박 사이트는 해외 현지 카지노가 생중계로 도박장을 보여주고, 국내 참여자들이 현장에 있는 사람을 이른바 ‘아바타’로 지정한 후 베팅 여부를 지시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MBC <뉴스데스크>의 보도에 따르면, 초신성 멤버 외에도 유명 배우, 조직폭력배 등 수천 명이 온라인 도박에 참여했습니다.

초신성은 2007년 데뷔 후 일본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2018년부터는 멤버 성모를 제외한 5인조로 재편해 팀명을 ‘슈퍼노바’로 변경 후 활동 중입니다. 

최근 멤버들이 잦은 구설에 오르면서 곤혹을 치르고 있는데요. 윤학과 성제는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고요, 윤학은 지난 4월 일본 활동 후 한국에 들어와 2주간 자가 격리 지침을 지키지 않고 강남 유흥업소 여종업원을 만나 국내 연예인 최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