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또 임신설?

daily issue

판빙빙, 또 임신설?

2020-11-27T17:13:03+00:00 2020.11.27|

중화권 최고의 스타에서 고액 탈세 연예인으로 이미지가 나빠진 판빙빙. 이번에는 또 다른 루머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연말에 이어 또다시 임신설에 휩싸인 것.

최근 중국 매체 시나연예는 판빙빙이 중국 상하이에 있는 산부인과를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함께 판빙빙이 지인과 함께 산부인과를 나서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됐죠. 사진 속 판빙빙은 여유 있는 핏의 옷을 입고 있었습니다. 매체는 “동행한 일행이 판빙빙이 걸음을 뗄 때마다 각별히 챙겼다. 판빙빙도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판빙빙 소속사 측은 “정기적인 건강검진”이라며 임신설을 일축했습니다. 판빙빙의 임신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죠.

판빙빙은 지난해 12월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찍힌 사진 한 장으로 인해 임신설에 휩싸였습니다. 헐렁한 상의 밖으로 볼록 나온 배가 포착되면서 임신한 게 아니냐는 루머가 시작됐죠. 심지어 ‘판빙빙 배’가 웨이보 검색어 상위에 오르기까지 했고요.

당시 판빙빙 소속사는 “판빙빙이 너무 잘 먹는 체질이 문제다. 해외 음식은 고열량이니 열심히 일도 하면서 자신의 식사량도 조절해줬으면 한다”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또 판빙빙이 촬영장에서 잠시 쉬는 시간에 식사하는 사진을 올리고 “먹보 경고!”라는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죠.

지난달에는 영화 패션 행사에 참석한 판빙빙의 모습이 평소에 비해 통통하다는 이유로 임신설이 다시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정작 사진 속 그녀의 모습은 날씬하기만 한데도요.

바람 잘 날 없는 판빙빙. 어쩌면 이 모든 루머는 대중에게 미운털이 단단히 박혀 트집 잡히면서 생기는 게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