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과 거리 두기 나선 방송가

daily issue

홍진영과 거리 두기 나선 방송가

2020-11-30T13:02:21+00:00 2020.11.30|

트로트 여신으로 활발히 활동하다가 최근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수 홍진영. 방송가가 그녀와 거리 두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과 홍진영 모친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그간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과 언니 홍선영의 일상이 공개됐고, 모친도 ‘모벤져스’로 활약해왔죠. 

그런데 <미운 우리 새끼> 측은 홍진영의 논문 표절 논란 이후에도 계속 그를 출연시켰습니다. 이에 비난 여론이 빗발쳤고, 이를 의식한 듯 홍진영, 홍선영 자매는 물론 모친도 출연하지 않았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뿐 아니라 28일 방송된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스튜디오 녹화본에서도 홍진영은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방송가에서는 ‘홍진영 지우기’가 시작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죠.

앞서 홍진영은 대학교 석사 논문 표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를 통해 그녀의 석사 논문을 검사한 결과 74%의 표절률이 나온 것. 이에 소속사 측은 “표절이 아니다”라고 강력하게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표절이 관례였다”는 해명이 오히려 논란을 더 키웠습니다.

이후 비난 여론이 이어지자, 홍진영은 “난 10여 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하다. 이 모든 게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라며 석사 학위를 반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논란을 더욱 키울 뿐이었죠. 현재 논란의 중심에 있는 조선대 측은 심의위원회를 꾸려 관련 내용을 조사 중입니다. 홍진영의 부친이 조선대 교수 출신인 만큼, 위원회가 객관성을 가지고 조사에 참여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