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MÉTIERS D’ART 2021

Fashion

Chanel MÉTIERS D’ART 2021

2020-12-08T21:13:48+00:00 2020.12.08|

샤넬 2020/21 공방 컬렉션은 귀부인들의 성으로 알러져 있는 프랑스 셰르강에 위치한 슈농소 성에서 선보였다. 슈농소 성은 곳곳에 숨겨진 인테리어 속에서 샤넬 코드들을 발견할 수 있는 곳으로, 이번 컬렉션은 코코 샤넬이 사랑한 르네상스 시대의 귀부인들과 성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컬렉션 공개를 통해 버지니 비아르는 가브리엘 샤넬과 카트린 드 메디시스 연관성을 언급하며, 서로 다른 시대의 디자인을 결합하는 것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런웨이가 진행된 대회랑 바닥의 블랙 앤 화이트 바둑판 모티프는 대형 체커판을 연상시킨다. 그 위로 시퀸 미니스커트, 그리고 프린지 장식이 달린 기하학적 무늬의 트위드 패치워크 롱 스커트가 블랙 앤 화이트 자카드 스웨터와 함께 등장한다. 벨벳 소재의 블랙 롱 코트는 “’검은 옷을 입은 신부(The Bride Wore Black)’의 일면을 보여주는데, 카트린 드 메디시스가 프랑스 왕인 앙리 2세의 죽음 후 검은색만 입었기 때문이다.” 코트 안에는 페일 트위드 수트를 매치했다. 트위드 케이프의 따뜻한 색감은 슈농소 성의 유명한 태피스트리를 떠올리게 한다. 또한 재킷의 와이드 라펠에 들어간 꽃 자수는 정원의 꽃에서 영감을 얻었는데, 디안 드 푸아티에가 만든 정원과 카트린 드 메디시스가 만든 정원이 성의 양쪽에 위치해 있다.

 

이번 2020/21 공방 컬렉션을 위해 샤넬의 장인들도 그 어느 때보다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했다. 르마리에가 스터드를 가미한 격자 디자인의 롱 블랙 레이스 드레스를 만들었고, 르사주는 다마스크(damask) 드레스 전체에 자수를 넣었다. 투-톤 스파클링 실버 플랫폼 샌들과 발목 커프스가 접히는 테이퍼드 블랙 부츠와 하이힐은 마사로가 작업했다. “그리고 무척 귀부인 다운 룩을 위한 메종 미쉘의 커다란 블랙 모자까지! 아틀리에 몽텍스에도 성의 자수를 토대로 스트라스를 사용해 아이들 장난감 스타일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서로 다른 시대, 르네상스와 낭만주의, 록과 아주 여성스러운 소재 등 뭐든지 믹스하는 게 좋다. 모두 매우 샤넬답다.” 라고 버지니 비아르는 말했다.

컬렉션에 더 자세한 내용은 샤넬 웹사이트 및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SPONSORED BY CHANEL
문의번호 : 080-200-2700, CHANE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