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한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

daily issue

쿨한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

2020-12-08T16:28:17+00:00 2020.12.08|

보통 오디션 프로그램이라 하면 그려지는 그림이 있습니다. 어마어마한 실력자의 등장, 어디서도 보지 못한 특이한 캐릭터, 우승을 위한 치열한 경쟁, 악마의 편집 등이죠. 

아이돌, 힙합, 트로트, 포크송까지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홍수 속에서 독특한 색채를 지키며 인기를 얻고 있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JTBC <싱어게인>입니다.

<싱어게인>은 여타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음악으로 경쟁한다는 기본 토대는 같지만, 결이 다릅니다. 악마의 편집도, 화제를 모으기 위해 실수를 부각시키지도 않죠. 긴장감을 더하기 위해 시간을 끄는 일도 없습니다. 심사위원도 굳이 일침을 가하려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가수의 입장에서 공감하고 다독여주는 쪽을 택했죠.

노래가 중심이 되고, 쓸데없는 양념 없이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편하게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싱어게인>에서 화제가 되는 건 누군가를 향한 비난이 아닌, 오로지 노래입니다.

출연자들 간의 쓸데없는 서사가 빠지고 음악을 위한 논의가 주가 되죠. 덕분에 프로그램이 끝나고 나면 오로지 무대만 기억에 남습니다. 어느 출연자의 노래가 가장 좋았고, 어떤 무대가 가장 감동적이었는지만 마음에 남게 되고요. 여기에는 음악만으로 승부해도 충분하다는 자신감이 숨어 있기도 합니다.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 보통 오디션 프로그램이 맵고 자극적인 음식 같았다면, <싱어게인>은 심심하고 정갈한 한식이 떠오릅니다. 일상에서 지친 마음을 편안하게 달래고 싶다면, <싱어게인>을 보세요. 어느새 노래에 박수를 보내며 즐기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될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