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호의 고백

daily issue

박현호의 고백

2020-12-15T18:10:07+00:00 2020.12.15|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그룹 탑독 출신 박현호가 과거 그룹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털어놔 주목받고 있습니다. 

박현호는 2013년 데뷔한 그룹 탑독에서 ‘서궁’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며 주목받았는데요, 2015년 돌연 팀을 탈퇴했습니다. 이후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죠. 

박현호는 최근 유튜브 채널 ‘아이돌올림픽’에 출연해 트로트를 시작하게 된 사연을 고백했습니다. 박현호는 탑독 활동 당시에 대해 “멤버들과 사이가 그렇게 원만하지 않았다”며 소위 말하는 왕따 아닌 왕따를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박현호는 “팀 탈퇴 후 멘탈이 무너진 상태였다”며 해선 안 될 행동으로 아버지가 옷이 다 뜯어질 정도로 잡아서 말렸다며 당시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박현호는 이후 탑독 멤버들과는 관계가 원만해진 상태라고 설명했고, 탑독 완전체가 다시 뭉치는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상처를 딛고  최근 KBS2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본격적으로 트로트 가수의 길을 걷고 있는 박현호. 그는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그런 가수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냈는데요. 앞으로 어떤 트로트 가수로 성장할지 기대가 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