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상습 흡입 혐의

daily issue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상습 흡입 혐의

2020-12-22T11:41:58+00:00 2020.12.22|

아이돌 가수가 마약으로 도마에 올랐습니다. 주인공은 그룹 비투비의 정일훈. 그가 올해 초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정일훈은 4~5년 전부터 지난해까지 지인들과 여러 차례 대마초를 흡입했습니다. 경찰은 올해 초 공범들의 진술과 계좌 추적 등을 토대로 정일훈의 마약 투약 사실을 포착했으며, 조사 결과 그의 모발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경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 씨와 공범들을 지난 7월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정일훈이 마약을 구입한 방법입니다. 정일훈은 특히 대마초 구입 과정에서 가상 화폐를 이용해 익명성을 보장받으려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는 제3의 계좌에 돈을 입금하고 중개인을 통해 가상 화폐로 환전해 대마초를 구매했습니다.

정일훈의 마약 범죄가 상습적이고 지능적이었던 만큼, 대중이 받은 배신감은 더욱 큽니다.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중개인을 통해 가상 화폐로 대마초를 구입한 그의 꼼수가 도리어 발목을 잡게 됐죠. 

정일훈은 현재 군 복무 중인데요. 도피 입대 의혹까지 더해졌습니다. 올해 초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그는 지난 5월 28일 사회복무요원으로 훈련소에 입소했습니다. 7월 검찰 송치를 한 달여 앞둔 상태에서 돌연 입대하면서 형사 처벌을 미루고 보도를 피하기 위해 도피성으로 입대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이유입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정일훈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입영 시기가 당초 3월로 예정됐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2개월 미뤄졌다면서 마약 적발과 상관없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해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1일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정일훈은 보도된 바와 같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수사기관에 소환돼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진행되는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