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국가비, 기소의견 송치

daily issue

유튜버 국가비, 기소의견 송치

2020-12-28T17:59:12+00:00 2020.12.28|

논란에 휩싸였던 스타 유튜버 ‘국가비’가 결국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코로나19 유행이 한창이던 때에 자가 격리 수칙을 어겼기 때문입니다.

국가비는 지난 10월 질환 치료를 위해 영국에서 한국에 입국했는데요.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해야 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고 생일 파티를 열었습니다. 그리고 이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에 올려 비난을 받았죠.

해당 영상에는 국가비의 지인들이 집에 찾아와 현관 밖에서 케이크를 건네는 모습, 마스크를 벗은 국가비가 케이크 위의 초를 끄고 선물 받은 립스틱을 바르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이를 두고 유튜브 구독자와 네티즌 사이에는 “경솔했다”는 반응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자가 격리 수칙상 외부인과 접촉이 불가능한데, 친구들을 만나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 겁니다.

논란이 일자 국가비는 사과문을 통해 “공항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고, 지인과 가족이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거리를 유지해 수칙 위반은 아니라는 보건소의 답변을 받았다고 해명했죠. 

마포구 보건소는 경찰에 국가비의 자가 격리 수칙 위반 여부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이번 행동이 감염병 예방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습니다. 결국 경찰은 지난 23일 국가비를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