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선의라는 이름의 실수

daily issue

장성규, 선의라는 이름의 실수

2021-01-14T17:43:05+00:00 2021.01.14|

방송인 장성규가 피소됐습니다. 동료들에게 상금을 나누어주고 이를 인증하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장성규는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유의 하이 텐션과 입담으로 아침잠을 깨우며 ‘뀨디’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입니다. 지난 연말에는 라디오 우수 DJ로 선정돼 상금 500만원을 받았습니다.

이후 그는 제작진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상금을 나눠줬는데요, 문제는 이체 내역을 인증 샷으로 남겨 SNS에 올렸다는 겁니다. 이체 금액은 적게는 20만원부터 많게는 200만원까지 다양했습니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저촉되는 행위라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2016년 9월 시행된 청탁금지법은 공직자와 언론인, 교원 등 법안 대상자들이 한도 금액 이상의 금품을 받을 수 없도록 명시하고 있습니다.

결국 장성규는 부정청탁 혐의로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는 “처음엔 당황했다. 내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아니나 다를까 20만원씩 받으셨던 피디님 네 분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다”고 덧붙였습니다.

장성규는 자신의 생각이 짧았다고 인정하면서 “상금을 나누는 나 자신이 자랑스러워 글을 올렸다. 자아도취에 빠져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했다”며 사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