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추방 5년 만에 돌아온 에이미

daily issue

강제 추방 5년 만에 돌아온 에이미

2021-01-21T12:21:23+00:00 2021.01.21|

방송인 에이미가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미국으로 추방당한 지 5년 만입니다. 새 출발을 앞둔 그녀, 어떤 마음으로 돌아왔을까요?

2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 에이미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중국 비자 문제로 예정된 입국일보다 일주일가량 도착이 늦었는데요. 덤덤하고 밝은 표정의 그녀는 지난 5년간의 짐을 정리한 듯 커다란 트렁크 앞에 섰습니다. 

(한국으로 돌아온 소감은) 뭐라고 하죠. 표현할 수가 없어요. 아직도 실감이 안 나요. 가족들 만날 생각만 했어요. 우선은 (입국) 금지 5년이 끝났고 가족과 있고 싶은 마음이 있고 새 출발 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요.”

에이미는 2012년 4월 향정신성 의약품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당시 법을 다시 어길 경우 강제 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 서약서를 작성한 뒤 한국에 체류했죠.

하지만 2014년 9월 졸피뎀을 투약해 벌금형을 선고받았고, 이듬해 12월 결국 추방됐습니다. 이후 지난 5년 동안 입국이 금지됐으나, 2017년 10월 남동생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주LA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승인을 받고 입국했습니다.

5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에이미는 2주간 자가 격리를 한 뒤 가족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에이미는 다시 방송 활동을 할까요? 이에 대해서는 “아직 따로 계획이 없다. 추후 말씀드리겠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