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시, 드디어 엄마 됐다

daily issue

할시, 드디어 엄마 됐다

2021-01-28T17:57:29+00:00 2021.01.28|

팝 스타 할시가 엄마가 됐다고 깜짝 발표를 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노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피처링으로 더 친근한데요, 임신 소식에 팬들의 축하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할시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리고 임신 사실을 알렸습니다. 무지개 니트 비키니를 입고 있는 그녀, 볼록 나온 배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아기의 아빠인 시나리오 작가 겸 프로듀서 알레브 아이딘은 “가슴이 벅차다. 사랑한다”는 글로 기뻐했습니다. 할시는 “나도 사랑한다!! 나는 이미 이 작은 아이와 사랑에 빠진 것 같다”고 답하며 아기와의 만남에 설렘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할시의 임신 소식에 축하가 쏟아지는 이유가 따로 있는데요. 2015년 그녀가 공연 직전에 유산하는 바람에 아이를 한 번 잃은 적 있었기 때문입니다. 할시는 2016년 <롤링 스톤>과 인터뷰에서 “내 인생에서 해본 것 중 가장 끔찍한 공연이었다. 더 이상 내가 인간으로 느껴지지 않았다”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이후 할시는 아이를 원한다는 이야기를 여러 차례 해왔는데요, 드디어 그녀의 소원이 이루어진 겁니다. 이번에는 건강하고 예쁜 아기를 만날 수 있길 많은 이가 응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