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위 본가 절도 사건, 범인은 가정부

daily issue

쯔위 본가 절도 사건, 범인은 가정부

2021-01-29T16:06:08+00:00 2021.01.29|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도난 피해를 입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팬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었습니다. 쯔위의 대만 본가에서 도난 사건이 일어난 겁니다.

28일 대만 매체 ET투데이 등에 따르면, 쯔위의 본가에 있던 트와이스 굿즈가 대량 도난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쯔위의 어머니는 본가에서 보관 중이던 굿즈 대부분이 없어진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범인이 밝혀졌는데요, 그 정체가 충격적입니다. 범인은 20대 가정부였습니다. 그는 일주일에 한 번 쯔위 본가에 방문해 청소하는 가정부로, 중고 거래 사이트에 트와이스 굿즈를 판매해 수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인 앨범은 한화로 약 7만~11만원, 화보집은 39만원, 일부 팔리지 않은 굿즈는 묶어서 싸게 판매했다는군요.

그는 이번에도 쯔위가 사인한 사진과 트와이스 앨범을 훔쳐 중고 거래로 판매해 이득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쯔위 어머니는 트와이스 멤버들의 친필 사인이 담긴 포토 카드 62장, 앨범 11장, 화보집 2장 등을 최근 자선단체에 기부하기 위해 모으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가정부가 이를 보고 또다시 손을 댄 겁니다. 

도난 물품 중 일부는 쯔위의 어머니가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범인은 이후 보석으로 풀려났다고 하는데요. 다시 그 집으로 돌아갈 수는 없을 것 같네요.